아동학대 5년 새 3배로 급증…가해자 76%가 친부모

강석진 의원 "피해 아동보호 특별법 제정 등 대책 필요"

전국에서 아동학대 사건이 크게 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강석진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군)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아동학대 건수는 20126403건에서 201618573건으로 3배가량으로 늘었다.

 

2012년에 이어 20136796, 2014127, 201511715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 가해자를 유형별로 보면 친부 8257(44.5%)과 친모 5901(31.8%)으로 친부모가 저지른 아동학대가 전체의 76.3%였다.

 

교원 457(2.5%), 계부 392(2.1%), 계모 362(1.9%), 유치원교사·교직원 332(1.8%)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위탁부모한테선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아 대조를 이뤘다.

 

강 의원은 10"친부모에게서 학대받는 아이가 없도록 피해 아동보호 특별법 제정, 아동학대 예방, 실태조사, 신고의무자교육 등 국가가 적극 나서야 한다"라며 "가정 내 아동학대가 근절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으면 아동학대는 지속하고 이는 미래 사회에 재앙을 초래하게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