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학교가기 싫다" 등교거부하는 초중생 13만4천명

일본에서 학교에 가기 싫다며 등교를 하지 않는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13만명 이상이라는 집계 결과가 나왔다고 NHK 등이 27일 보도했다.

 

문부과학성이 전날 발표한 '2016년 문제행동·()등교 조사'에 따르면 질병 등의 이유를 제외하고 연간 30일 이상 학교를 결석한 학생은 초등학생 31151, 중학생 103247명 등 134398명이었다.

 

이는 전년도보다 8407명 늘어난 것으로, 조사가 진행된 최근 10년 중 가장 많은 수다.

 

이들 학생 가운데 90일 이상 결석한 경우는 57.6%77450명이나 됐다.

 

등교를 거부하는 이유로는 '가족과 관련된 상황과 교우 관계 등에 대한 불안'이 가장 많았고, '무기력', '학교에서의 인간관계' 등을 꼽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특히 교직원을 등교 거부의 원인으로 지적한 경우도 3653명이나 됐다. 이는 2005년 조사 때의 1745명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이다.

 

한편 초등학교에서의 폭력행위도 심각한 수준이어서 전년보다 5769건 많은 22847건의 학교 내 폭력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학생끼리의 폭력이 15811건으로 전체의 69.2%를 차지했다.

 

도쿄이과대의 야쓰나미 미쓰토시(八竝光俊) 교수는 "등교 거부의 원인은 학교와 가정에서의 인간관계 등 다양하다""학교뿐 아니라 가정, 외부와의 연대가 중요하다. 아이들에게는 안심할 수 있는 장소와 의존할 만한 사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