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 AI 학습로봇 뮤지오, 일본 초중학교 영어수업에 전격 도입


 

 


인공지능 학습 로봇 '뮤지오(Musio)'의 개발사 AKA인텔리전스(이하 AKA·아카)14일 일본 교토·토다·카시와자키 지역 17곳의 초등학교와 중학교가 뮤지오를 교내 영어 수업에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교토의 도시샤중학교는 지난 9월 뮤지오를 전격 도입해 AI 로봇 영어 교실을 개시했다. 이어 10월 사이타마현 토다시가 토다다이니초·중학교에 뮤지오를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같은 달 '뮤지오 전용 교실' 운영을 발표한 니가타현 카시와자키시는 11월부터 시내 14곳의 학교에 뮤지오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뮤지오 전용 교실에서 학생들에게는 컴퓨터 교실과 마찬가지로 1명당 1대의 기기가 배정된다.

 

원어민 수준의 영어 소통이 가능한 뮤지오는 학생들의 발음 교정 및 회화 연습을 담당하는 등 보조 교사 역할을 하며 수업 진행을 돕는다.

 

또한, 본 수업이 끝난 이후에도 점심시간 및 방과 후 자율학습 시간에도 개방돼 학생들의 능동적인 학습을 장려하고 있다.

 

이들 17곳 학교는 초·중 의무교육에서부터 대학 입시에 이르기까지의 영어 비중을 대폭 강화하는 일본 문부성의 교육 개혁에 발맞추기 위해 보다 효율적이며 학생들의 능동적인 참여가 가능한 뮤지오의 도입을 결정했다.

 

카시와자키시 교육위원회의 교육장 혼마 토시히로(本間敏博)"뮤지오를 도입함으로써 학생들은 원어민과 학습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으로 정확한 발음을 연습하고 자유롭게 영어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됐다""기존의 영어 수업 방식보다 학생들의 학습의욕이 더욱 고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시샤중학교 탄다 타카시(反田任) 영어 교사는 "교과서 및 수업 복습하는 것부터 시작해 학생 각각의 영어 실력에 맞춘 회화 연습이 가능해 향후 영어 교육 현장에서 '11 뮤지오' 환경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레이먼드 정 AKA 대표는 "현재 일본 학교에 설치되고 있는 뮤지오 교실은 AKA가 목표하는, 인공지능과 사람의 협업을 통한 교육 혁신의 중요한 시발점이자 개인 로봇 시대(personal robot era)를 여는 상징적인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