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숨기지 않는다"…피해·목격 후 신고 비율 증가

서울지역 학폭 피해자 79.7%·목격자 75.8% "주변에 알렸다"

서울지역에서 학교폭력을 당하거나 이를 목격했을 때 주변에 알렸다는 학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은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 재학생 92.8%(584749)가 참여한 '2017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10일 공개했다.



 

이번 실태조사에서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답한 학생의 비율은 전체의 1.2%로 작년 조사와 같았지만, 피해학생 수는 6912명으로 182명 줄었다.

 

이들 중 피해를 주변에 알리거나 신고했다는 비율은 79.7%로 작년보다 7.0% 포인트나 늘었다. 신고대상은 가족(41.2%), 학교(19.7%), 친구·선배(12.5%) 순이었다.

 

신고를 안 한 경우 그 이유로 '별일 아니라고 생각해서'(30.7%)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스스로 해결하고자'(15.8%), '알려도 해결이 안 될 것 같아서'(15.8%), '더 괴롭힘당할 것 같아서'(11.5%) 순이었다.



 

학교폭력을 목격한 적 있다는 학생은 전체의 3.2%로 작년보다 0.3% 줄었다.

 

목격 후 '알리거나 도와줬다'는 학생은 75.6%로 작년보다 3.7%포인트 늘었고 '모른 척했다'24.2%2.6%포인트 줄었다.

 

자신이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학생은 전체의 0.4%로 작년과 같았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드러난 학교폭력을 유형별로 나누면 언어폭력이 35.4%로 가장 많았고 집단따돌림·괴롭힘이 16.9%, 스토킹과 신체폭행이 각각 11.2%, 온라인 또는 휴대전화를 이용한 괴롭힘이 10.7%, 금품갈취 6.3%, 강제추행·성폭력 5.0% 등이었다.

 

학교폭력 장소는 교실(32.6%), 복도(13.4%), 급식실·매점(9.2%) '학교 안(68.5%)'학교 밖'(25.6%)보다 많았고 시간은 쉬는시간(34.5%), 점심시간(16.7%), 하교 후(14.4%), 수업시간(10.8%) 순이었다.

 

가해자는 '같은 학교 같은 반 학생'56.4%로 최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