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생 62.6% "통일 필요"…학년 높을수록 낮아져

통일부,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55.4%는 "통일이후 사회 좋아질 것"

우리나라 초··고등학생들의 62.6%"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일부는 29일 전국 597개교 101224명의 초··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에서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통일이 필요하다'는 답변은 2015(63.1%)이나 지난해 조사(63.4%) 때보다 소폭 하락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잦은 도발 등으로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높아지고, 북한이 우리나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인식이 증가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또 학년이 높아질수록 통일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56학년)74.4%'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했지만, 중학생은 59.3%, 고등학생은 50.2%만이 같은 답변을 내놓았다.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한 학생들은 그 이유로 전쟁불안 해소(31.8%), 국력 강화(25%), 한민족(15%), 이산가족 문제 해결(14.2%) 등을 들었다.

 

반면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학생들은 통일 후 사회혼란(31.0%), 북한의 위협으로 인한 거부감(27.4%), 경제적 부담(19.2%) 등의 순으로 이유를 제시했다.

 

학생들은 '북한'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로 독재(48.7%)와 전쟁(24.6%)을 주로 꼽았고, '북한이 우리나라 안전을 위협한다'는 응답도 80.4%로 작년보다 3.6%포인트 증가했다.

 

'통일'에 대해선 화합(32.1%)과 이산가족(23.6%)이 떠오른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통일 이후 사회전망에 대해선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이 55.4%, 작년(53%)보다 다소 상승했다.



 

한편 '교과 수업이나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에 통일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81.9%로 작년(80.4%)보다 다소 늘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학생들의 통일인식 제고를 위해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통일교육 강화, 교사들의 전문성 제고, 우수 통일교육 모델 확산, 학교 통일교육 확대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통일부가 현대리서치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10161127일 학교방문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 수준에서 표본오차는 ±0.30%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