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신입생 50명 이하 '미니 초교' 37곳…2곳은 '1학년1반'뿐

종로 교동초 입학생 고작 16명…전체 입학대상자 작년보다 2.05%↓

서울 공립초등학교 557곳 중 올해 신입생이 적어 1학년에 한두 학급만 편성한 '미니 학교'37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공립초들은 8일 오후 일제히 신입생 예비소집을 한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입학대상자가 50명 이하여서 1학년 학급 수를 2개 이하로 편성한 공립초는 37개로 전체(557)6.6%로 파악됐다.

 

이중 신입생이 극히 적어 1학년에 '1'만 있는 학교도 2곳이다. 도심 한가운데 자리한 종로구 교동초와 마포구 창천초로, 올해 입학대상자가 각각 16명과 19명에 불과하다.

 

동작구 본동초는 입학대상자가 전국 초등학교 학급당 학생 수(201722.3)에 못 미치는 20명이지만 1학년에 2개 학급을 편성했다.

 

본동초와 함께 강남구 대청초, 광진구 화양초, 강서구 등명초, 성동구 사근초, 중랑구 면북초 등도 입학대상자가 20명대였다.

 

은평구 연신초(52)와 서초구 방현초(55), 성북구 안암초(59)는 입학대상자가 50명을 넘긴 했으나 1학년에 2개 학급만 꾸렸다.

 

올해 서울 초등학교 입학대상자는 총 77252명으로 작년(78867)보다 2.05%(1615) 줄었다.

 

서울 초등 입학대상자는 201381294명에서 이듬해 86184명으로 늘었다가 2015년과 2016년 각각 8116명과 76423명으로 감소했다. 이어 지난해 78천명으로 반등했다가 올해 다시 줄었다.

 

입학대상자가 늘었던 2014년과 작년은 황금돼지띠인 2007년생과 백호띠인 2010년생이 초등학교에 입학하던 해였다. 띠가 좋으면 성공한다는 속설에 따라 출생률이 반짝 높았던 해에 태어난 아이들이 입학했던 연도를 빼면 초등 입학대상자는 감소세가 이어졌다.

 

신입생이 줄면서 초등학교 규모도 쪼그라들고 있다.

 

서울 초등학교 학교당 학생은 2011907, 2012845, 2013786, 2014764, 2015752, 2016726, 2017710명으로 꾸준히 줄었다.

 

은평구 사립초등학교인 은혜초는 학생감소에 따른 재정적자 누적을 견디기 어렵다며 지난달 28일 교육청에 폐교인가를 신청하기도 했다. 서울에서 학생감소를 이유로 초등학교가 폐교를 추진하는 첫 사례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썰렁한 초등학교'는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 됐다.

 

작년 1분기 기준 서울시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올해 초등학교 입학대상자들보다 1살 어린 당시 만 5세는 76987, 4세는 78740, 3세는 72828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