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유치원 영어교육금지 시행 미뤄야"…김상곤 "충분히 검토"

민주당 교문위원들 "제도 정착 위해서라도 의견수렴 더 거쳐야"
김상곤 부총리 "문제의식 공감…현장 얘기 더 듣고서 1월 말 발표"

교육부가 유치원·어린이집 방과 후 영어수업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들이 9일 현장 혼란을 피하기 위해 정책 시행을 연기하자는 의견을 교육부에 공식 전달했다.

 

이에 대해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문제의식에 공감한다"며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1월 말 발표될 예정인 교육부의 최종 결정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민주당 교문위 간사인 유은혜 의원을 비롯해 김민기 김병욱 김한정 박경미 신동근 오영훈 전재수 의원 등 여당 교문위원들은 이날 김 부총리와 신년회를 겸한 만찬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는 최근 논란이 된 유치원·어린이집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졌다.

 

교육부는 올해 3월부터 초등학교 1~2학년 대상으로 방과 후 영어수업이 금지되는 만큼 정책의 일관성 측면에서 유치원·어린이집을 대상으로도 같은 조치를 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고 있지만,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현장 혼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유 의원은 만찬 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교육으로 아이들의 영어교육을 확실하게 책임지도록 하는 정책적 방향은 옳다"면서도 "당장 3월부터 영어교육을 금지한다면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서 큰 혼란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가 더 시간을 두고 학부모들에게 정책의 의의를 설명하고 동의를 구하는 등 사회적 합의를 이루기 위해 충분히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을 김 부총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부총리는 "문제의식에 공감한다"면서 "학교·유치원·어린이집 등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겠다. 이를 감안해 이달 말에 최종적인 입장을 정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의원은 "여당 의원들이 시행 유보를 건의한 것은 정책에 반대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면서 "정책을 효과적으로 성공시키기 위해서라도 학부모들을 상대로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