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립초 예비소집 불참아동 1만2천여명…소재파악 돌입



서울시교육청은 8일 실시된 올해 공립초등학교 신입생 예비소집 불참 아동이 12173명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예비소집에 정상적으로 참석한 아동은 63992명으로 취학통지를 받은 전체 아동(76165)84.0%였다.

 

서울시교육청은 10일부터 불참 아동 소재 파악에 들어간다.

 

소재 파악은 아동의 실제 소재가 확인될 때까지 진행된다.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도 소재 파악이 안 되거나 부모와는 연락이 닿았지만, 아동과 직접 만날 수 없는 경우, 아동의 신변에 이상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등에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지난해 예비소집 불참 아동은 11180명이었으며 소재 파악이 모두 완료됐다.

 

불참사유는 외국체류가 34.9%(3903), 취학유예가 3.4%(377), 취학면제가 0.5%(59), 다른 지역 학교에 다닐 예정이거나 입학할 학교를 변경한 경우 등 기타가 61.2%(6839)였다.

 

특히 작년에는 한 항공사 승무원이 양육수당 등을 노리고 허위 출생신고를 했다가 예비소집 불참 아동을 찾아달라는 서울시교육청 의뢰를 받은 경찰에 덜미를 잡히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